양현석, 14시간 조사 끝 귀가 "회삿돈, 도박 자금 아냐"

입력2019년 10월 02일(수) 10:32 최종수정2019년 10월 02일(수) 10:32
양현석 원정도박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관련 2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해당 조사에서 양현석은 회삿돈으로 도박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1일 서울지방경찰정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에 대한 재조사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양현석은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자정까지 약 14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았다.

이날 양현석은 조사를 받고 나오며 취재진들에게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사실관계를 솔직히 다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도박자금을 회삿돈으로 마련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사실이 아니"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도박 혐의는 인정하지만 상습성은 부인한 것이 맞냐는 질문에는 "개인적 소견을 말씀드리기 보다는 경찰 조사를 통해 경찰에서 발표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자리를 피했다.

앞서 경찰은 8월14일 양현석과 YG 소속 가수 승리 등을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 등에서 수차례 원정도박을 한 혐의와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자금을 마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