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이다연 희비 가른 18번 홀…3억7500만 원 주인 바뀌었다 [ST현장]

입력2019년 10월 06일(일) 16:41 최종수정2019년 10월 06일(일) 16:45
장하나 / 사진=DB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마지막 18번 홀이 장하나와 이다연의 희비를 갈랐다.

장하나는 6일 끝난 인천 스카이72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접전이었다. 장하나와 공동 2위 이다연, 김지영2(이상 11언더파 277타)의 차이는 단 1타에 불과했다. 또한 마지막 3개 홀에서 3타 차 리드가 뒤집혔다.

먼저 우승 트로피에 가까이 다가간 선수는 이다연이었다. 이다연은 최종 라운드 15번 홀까지 더블 보기 1개를 범했지만, 버디를 7개나 낚으며 3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반면 장하나는 전반에 버디 2개를 잡았지만, 후반에는 버디 없이 보기만 1개를 기록했다. 두 선수의 차이가 3타로 벌어지면서, 이다연의 무난한 우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마지막 3개 홀에서 드라마가 펼쳐졌다. 순항하던 이다연이 16번 홀 세컨드 샷을 벙커에 빠뜨리며, 더블 보기를 기록했다. 이다연의 리드는 순식간에 1타로 줄어들었다.

그럼에도 유리한 고지를 차지한 선수는 이다연이었다. 17번 홀을 파로 마무리한 이다연은 18번 홀을 앞두고 1타 차로 앞서며 우승을 확정짓는 듯 했다.

하지만 장하나의 샷 하나가 이다연을 흔들었다. 장하나는 18번 홀(파5) 세 번째 샷을 홀 바로 옆에 붙이며 버디를 예약했다. 공과 홀의 거리가 불과 5cm에 불과했다.

반면 이다연의 세 번째 샷은 그린 먼 곳에 떨어졌다. 생각지도 않은 연장전이 눈앞에 다가오자 이다연은 조급해졌다. 무리한 버디 퍼트가 예상보다 멀리 흘러갔다. 결국 파 세이브에 실패한 이다연은 18번 홀에서 1타를 잃었고, 버디를 잡은 장하나가 짜릿한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단 한 홀에서 엇갈린 희비는 두 선수의 타이틀 경쟁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됐다.

만약 이다연이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면 최혜진을 제치고 상금 랭킹 1위로 올라설 수 있었다. 하지만 공동 2위로 대회를 마감하면서 선두로 도약할 기회를 놓쳤다.

반면 장하나는 상금 랭킹 12위에서 순식간에 2위로 올라섰다. 이제는 상금왕 경쟁에 당당히 뛰어들게 됐다.

총상금 15억 원, 우승상금 3억7500만 원을 걸고 펼쳐진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장하나와 이다연의 엇갈린 희비 속에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