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에너지, 영암 월출산 제압…조치훈-장수영-강훈 릴레이 3승

입력2019년 10월 08일(화) 14:36 최종수정2019년 10월 08일(화) 14:36
조치훈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디펜딩챔피언 KH에너지가 시즌 첫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두고 시니어리그 3연패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KH에너지는 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시니어바둑리그 1라운드 2경기에서 영암 월출산을 3-0으로 꺾었다.

김성래 감독이 이끄는 KH에너지는 설명이 필요 없는 최강팀, 리그 2연패를 달성했으며 일본에서 활약 중인 '살아있는 전설' 조치훈 9단이 소속돼 더욱 주목받는 팀이다. 한상렬 감독이 지휘하는 영암 월출산은 국수의 고향이며 '바둑황제' 조훈현 9단이 국회의원직을 맡으며 자리를 비웠지만 최강자를 배출한 저력의 팀이다.

대국오더는(앞쪽이 KH에너지) 제1국 강훈(3지명)-오규철(2지명), 제2국 장수영(2지명)-차민수(1지명), 제3국 조치훈(1지명)-김동면(3지명).

올해로 3년째 KH에너지에서 활약 중인 조치훈 9단이 선취점을 올렸다. 동갑내기 김동면 9단을 상대로 초반 고전했으나, 중반 좌변 백 진영을 초토화시키고 역전승을 거뒀다.

3국이 끝나자마자 1국도 종료를 알려왔다. 카메라를 돌릴 사이도 없이 좌석으로 다가서는 순간 선수들이 돌을 거두고 일어선 이 대국의 승자는 압도적인 천적관계로 우위를 점했던 강훈 9단. 통산 상대전적은 16승 3패로 더 벌어졌다. 강훈 9단의 승리로 KH에너지의 승리도 확정됐다.

승패와 무관하게 된 2국에선 장수영 9단이 차민수 5단에게 초중반 압도하며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명불허전, 3-0 완승으로 최강팀의 위용을 과시한 KH에너지는 3연패를 향한 첫 걸음을 내딛었고, 패한 영암 월출산은 한걸음 물러서서 심기일전, 재도약을 기다리게 됐다.

2019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의 대회 총규모는 지난 대회보다 1억3000만 원이 증액된 5억4000만 원이며 우승상금은 30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500만 원이다. 우승상금과 별도로 승자 65만 원, 패자 35만 원의 대국료가 별도로 책정됐다. NH농협은행이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시니어바둑리그의 모든 경기는 매주 월∼목요일 오전 10시부터 바둑TV가 생중계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