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백투백 홈런 허용…구원 실패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12:45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12:52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LA 다저스의 클레이튼 커쇼가 체면을 구겼다.

커쇼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전3선승제) 5차전에 교체 출전했다.

커쇼는 팀이 3-1로 앞선 7회초 2사 1,2루에서 워커 뷸러를 대신해 투입됐다. 상대 타자 애덤 이튼을 3구 삼진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위기를 넘겼다.

기세를 탄 커쇼는 8회초 워싱턴 중심 타선을 상대했지만 앤서니 랜던과 후안 소토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아 3-3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하위 켄드릭과의 승부를 앞두고 마에다 켄타와 교체됐다.

다저스는 8회 현재 워싱턴과 3-3으로 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