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등판' 마에다, 위기의 다저스 구한 '3K'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13:11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13:11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LA 다저스의 클레이튼 커쇼가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며 무너졌지만, 마에다 겐다는 마운드를 단단히 지켰다.

커쇼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전3선승제) 5차전에서 팀이 3-1로 앞선 7회초 2사 1,2루에서 워커 뷸러를 대신해 투입됐다. 상대 타자 애덤 이튼을 3구 삼진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7회초를 마무리 지었다.

그러나 8회초 급격하게 무너졌다. 켜쇼는 8회초 워싱턴 중심 타선인 앤서니 랜던과 후안 소토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아 3-3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마에다 켄타와 교체됐다.

분위기가 워싱턴으로 완전히 넘어간 타이밍에 마에다가 마운드에 올랐다. 그는 삼진 행진을 펼치며 구세주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마에다는 켄드릭과 짐머맨, 곰스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다저스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한편 다저스는 9회말 현재 워싱턴과 3-3으로 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