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막여친' 송하예, '니 소식'→'새 사랑'으로 차트 뚫는다 [종합]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13:43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14:00
송하예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송하예가 '새 사랑'으로 '니 소식'의 기세를 잇는다.

송하예의 싱글 '새 사랑' 발매 쇼케이스가 10일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됐다.

먼저 송하예는 행복한 근황부터 밝혔다. 송하예는 지난 5월 '니 소식'으로 국내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쓸며 '고막여친'이라는 수식어를 얻는 등 큰 사랑을 받은 바. 발매 5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차트인하며 롱런 중이다.

송하예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하는 경험들이 많은 5개월이었다. 생각지도 못하게 너무 많은 관심을 받아서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니 소식' 커버 영상이 올라올 때, 길에서 많이 들릴 때 곡의 인기를 실감했다"고도 털어놨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역시 "음원 순위"였다. 송하예는 "음원 순위 때문에 놀랍고 행복했다. 공연에 가서 '내 노래 제목 아세요?'라고 물었을 때 '니 소식'이라고 다 같이 외쳐주셔서 울컥했다. 너무 감사했다"고 전했다.

송하예의 신곡 '새 사랑'은 이별 후 그리움의 시간을 담은 '니 소식'의 다음 이야기를 그려낸 곡이다. 복잡한 감정을 송하예만의 감성적인 목소리로 담아냈다는 평이다.

송하예는 "'니 소식' 이후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망설여지는 여자의 마음을 담은 노래"라면서 "가사를 듣고 울었다. 많은 분들이 들으면 공감하실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송하예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니 소식'과 다른 점도 언급했다. 송하예는 "'니 소식'은 테크닉한 부분이 많은 노래라 집중을 다 못했다. '니 소식'은 처음부터 끝까지 어려운 곡이고, '새 사랑'은 마지막에 집중을 못하면 실수하는 곡"이라면서 "'새 사랑'은 감성적이다. 보컬 톤을 더 살렸다. 대중과 조금 더 교감하기 좋은 노래"라고 말했다.

'니 소식'으로 큰 사랑을 받았기에 '새 사랑'에 대한 기대감도 적지 않을 터. 그럼에도 송하예는 "차트인만 해도 진심으로 기분 좋을 것 같다"고 겸손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제가 밝고 명랑해보이지만 목소리에는 서글픈 느낌이 많다고 생각한다. 그걸 잘 강조하는 편"이라면서 "그런 느낌 때문에 많이 좋아해주시지 않나 싶다"고 인기 이유를 분석했다.

송하예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그는 "내년 초에 미니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첫 미니앨범"이라며 "봄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콘서트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동안은 곡 수가 몇 개 안 돼서 못했다. 근데 벌써 세 곡이나 됐다. 팬분들이 와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미소지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니 소식'과 다르게 많은 활동을 준비했으니까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