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임찬규, 1이닝 2실점 조기 강판…진해수 구원 등판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18:54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18:54
임찬규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임찬규(LG 트윈스)가 1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왔다.

임찬규는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1이닝 동안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실점하며 조기 강판됐다.

시작부터 불안했다. 임찬규는 1회초 선두타자 서건창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도루까지 허용하며 무사 2루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김하성을 유격수 땅볼 처리했지만 1사 3루 위기가 이어졌고, 결국 이정후의 희생플라이로 첫 실점했다.

임찬규의 고난은 계속 됐다. 이어진 박병호의 타석에서 가운데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벼랑 끝에 몰린 LG는 임찬규를 조기 강판시키고 2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전날 1.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진해수가 곧바로 마운드에 올랐다.

한편 LG는 2회 현재 키움을 1-2로 추격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