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게로, 이틀 연속 홈런포 '쾅'…LG, 2-2 동점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19:01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19:01
페게로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페게로(LG 트윈스)가 이틀 연속 아치를 그렸다.

페게로는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전날 열린 3차전에서 대타로 출전해 홈런포를 가동했던 페게로는 4차전에서는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페게로는 류중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팀이 1-2로 뒤진 2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등장해 키움 선발투수 최원태를 상대로 대형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페게로의 홈런으로 LG는 2회 현재 키움과 2-2로 균형을 맞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