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박동원 2타점 2루타로 승부 원점…LG, 차우찬 승부수 실패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20:51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20:51
박동원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키움은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을 펼치고 있다.

키움은 3-5로 뒤진 6회초 이정후의 몸에 맞는 공과 박병호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샌즈의 내야 땅볼로 1사 1,3루 상황이 이어졌다.

그러자 LG는 2차전 선발투수 차우찬은 구원 등판시키는 강수를 던졌다. 키움도 박동원 대타 카드를 꺼냈다.

엇갈린 양 팀의 승부수 속에서 웃은 팀은 키움이었다. 박동원은 차우찬을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5-5 동점을 만들었다.

한편 양 팀은 6회 현재 5-5로 팽팽히 맞서고 잇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