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떠오르게 한 LG의 '차우찬 승부수'…결과는 실패

입력2019년 10월 10일(목) 22:31 최종수정2019년 10월 10일(목) 22:31
차우찬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차전 선발투수 차우찬(LG 트윈스)이 4차전에 구원 등판했다. 결과는 실패였다.

LG는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5-10으로 졌다.

시리즈 전적 1승3패를 기록한 LG는 준플레이오프에서 2019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패전투수는 차우찬이었다. 이날 LG의 네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차우찬은 1.1이닝 동안 2피안타 1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하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이날 LG는 5회까지 키움에 5-3으로 앞서 나갔다. 선발투수 임찬규가 1이닝 2실점 후 물러났지만, 진해수와 김대현이 역투를 펼쳤다.

그러나 김대현이 6회초 이정후를 몸에 맞는 공, 박병호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샌즈의 땅볼로 1사 1,3루 위기가 이어지자, LG는 차우찬을 교체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차우찬은 지난 7일 열린 2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105구를 던지며 5피안타 5탈삼진 2볼넷 1실점 호투를 펼쳤다. 불과 이틀의 휴식 밖에 취하지 못했지만, 오늘 지면 내일이 없는 LG로서는 승부수를 던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LG의 승부수는 처참한 실패로 끝냈다. 차우찬은 대타 박동원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얻어 맞으며 동점을 허용했다. 차우찬의 자책점은 아니었지만, LG가 원했던 결과는 아니었다.

차우찬은 이지영을 삼진 처리한 뒤에도 김지수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김혜성을 뜬공 처리하며 간신히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이후 LG는 7회초에도 차우찬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차우찬은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안타를 내줬다. 후속타자들의 진루타로 2사 3루 위기가 이어졌고, 차우찬은 정우영에게 마운드를 넘길 수밖에 없었다.

차우찬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정우영은 박병호를 고의4구로 내보낸 뒤 샌즈와의 승부를 택했지만, 샌즈에게 적시타를 허용했고 이는 차우찬의 자책점으로 기록됐다. 그리고 이 점수가 이날의 승부를 결정지었다.

오늘 경기에서 차우찬과 LG의 모습은 공교롭게도 클레이튼 커쇼와 LA 다저스의 모습과 닮았다. 같은 날 오전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구원 등판한 커쇼는 3-1로 앞선 상황에서 홈런 2방을 허용하며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다저스는 결국 연장 승부 끝에 패하며 탈락의 쓴맛을 봤다.

모든 승부수는 결국 하이 리스크 또는 하이 리턴을 동반했다. 이날 LG는 하이 리턴을 원하며 차우찬 승부수를 던졌지만, 결과는 하이 리스크로 돌아오며 아쉽게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