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배해선 "2G폰→스마트폰 입성, 야구 보기 좋아" [TV캡처]

입력2019년 10월 11일(금) 00:32 최종수정2019년 10월 11일(금) 00:32
배해선 /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해피투게더4' 배해선이 스마트폰 세계로 입성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어서 오십시오' 특집으로 꾸며져 스페셜 MC 피오, 배우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구구단 미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해선은 "2G폰을 오래 쓰다가 스마트폰에 입성하게 된 계기가 있었다"며 "배우들 단톡방에 촬영 스케줄이 공지되는데 연습이 취소됐는데 저한테만 따로 문자를 해야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연출이 저한테 문자를 안 보내서 연습이 없는데 혼자 출근했다. 또 스케줄이 변경됐는데 저한테 연락을 안 해서 제가 못 갔다"며 "그때 이후로 바꿀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포츠 중에 야구를 좋아한다. 라이브 방송을 보고 하이라이트를 또 본다"며 "그래서 스마트폰 세계에 푹 빠졌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