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아시아야구선수권서 4년 전 영광 재현할까…소형준·최준용 합류

입력2019년 10월 14일(월) 11:26 최종수정2019년 10월 14일(월) 11:26
사진=SPOTV NOW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윤영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4년 전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까.

KT와 롯데에 1차로 각각 지명된 소형준과 최준용은 물론, 강재민, 최이경, 성재헌 등 대학 야구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한민국과 중국의 2019 아시아 야구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는 오늘 오후 1시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되며, PC 및 온라인 중계는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2015년 대회에서도 윤영환 감독과 함께 우승을 경험했다. '영원한 라이벌' 일본을 상대로 하주석이 터트린 투런 홈런으로 16년 만에 아시아 정상을 탈환한 것. 그 해 대한야구협회는 5전 전승을 기여한 윤영환 감독에게 공로를 인정하는 '특별상'을 수여했다.

윤영환 감독이 이번 대회 대표팀을 또 다시 맡게 됐지만, 대표팀의 전력은 지난 대회와 비교했을 때 다소 약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그럼에도 윤영환 감독은 "프로 선수는 없지만, 강한 정신력과 똘똘 뭉친 팀워크로 좋은 성적을 내겠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대회에는 8개국이 참가한다. 대한민국은 중국,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풀리그를 치를 예정이다. 여기서 각 조 상위 두 팀만 슈퍼라운드(본선)에 출전할 수 있고, 예선과 본선 성적이 가장 뛰어난 두 국가가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대한민국이 4년 만에 또 한 번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

대한민국의 첫 번째 경기인 중국전은 오늘 오후 1시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되며, 이후 예정된 대한민국 예선 라운드의 잔여 경기도 스포티비(SPO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서, 춤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기사이미지
나비 결혼 소감 "책임감 갖고 지혜…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나비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나비는…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찰서 '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
기사이미지
김하성 이어 김현수도 '쾅'…김현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현수가 국제대회 첫 홈런을 신고했다…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테이 햄버거집…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테이와 햄버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