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바둑 최강' 한국, 중국 누르고 오카게배 2연패

입력2019년 10월 15일(화) 17:41 최종수정2019년 10월 15일(화) 17:41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신예바둑 최강' 한국이 중국을 꺾고 오카게배 2연패에 성공했다.

15일 일본 미에(三重)현 시마(志摩)시 지중해(地中海) 마을에서 열린 제6회 오카게배 국제신예바둑대항전 결승에서 한국이 중국을 3-2로 꺾고 우승컵을 지켰다. 한국은 2014년, 2015년, 2018년에 이어 대회 네 번째 우승을 거머쥐며 대회 최다 우승국의 영예를 이어갔다.

오전에 열린 일본전에서 3-2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오후에 속행된 결승에서 신진준ㆍ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승리하며 중국을 꺾었다.

결승에서 한국은 변상일 9단이 랴오위안허 8단에게, 이지현 9단이 쉬자양 8단에게 패했지만, 신민준 9단이 판윈뤄 8단, 최정 9단이 위즈잉 7단, 오유진 7단이 저우홍위 4단에게 승리하며 예선에서 중국에 당한 2-3 패배를 설욕했다.

동시에 열린 3∼4위전에서는 주최국 일본이 대만을 3-2로 꺾고 3위에 올랐다.

한국팀 주장으로 활약한 신민준 9단은 시상식 인터뷰에서 "대회 전 상대 선수들이 다들 강해 우승하기 힘들 것이라 생각했지만 한국 팀에 운이 따른 것 같다. 내년에 또 이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는 우승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에서 30세 이하(1989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의 선수들이 각각 5명(남자 3명, 여자 2명)씩 나서 4개국 팀 대항 리그전을 벌여 우승팀을 가렸다.

한국 선수 중 오유진 7단이 유일하게 4전 전승을 거뒀고, 중국 팀에서는 쉬자양 8단이 전승했다.

제한시간 없이 1수 30초, 도중 1분 고려시간 10회의 TV바둑아시아선수권과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된 오카게배의 단체전 우승 상금은 450만엔이며, 준우승은 150만엔, 3위 100만엔, 4위 75만엔의 상금이 주어졌다. 단체전 상금과 별도로 개인상을 별도로 시상해, 전승인 4승자에게 50만엔, 3승자에게 30만엔의 상금이 지급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엄마' 김태희, 꼭 맞는 옷 입었다 ['하이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엄마' 김태희가 자신에게…
기사이미지
美 기자+트럼프 대통령, '기생충' …
기사이미지
승리, 3월 6일부터 군사재판 받나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버닝썬 의혹으로 시작해 성매매 알선,…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시작됐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
기사이미지
스포츠계 코로나19 직격탄…무관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스포츠계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
기사이미지
'미스터트롯' 꿈의 시청률 30% 돌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이 시청률 30%의 벽을 뚫…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