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차례 충돌' 한국, 북한과 0-0으로 전반 종료 [한국-북한]

입력2019년 10월 15일(화) 18:16 최종수정2019년 10월 15일(화) 18:16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북한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30분부터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과 북한은 나란히 2승(승점 6)을 기록하며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은 최종예선으로 가는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다.

이날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를 최전방에 내세웠고, 나상호와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을 중원에 배치했다. 김진수와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포백을 이뤘으며, 김승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북한은 한광성과 정일관, 박광룡이 공격진에 포진했다. 리은철, 리영직이 중원에 미드필더로 나서며, 장국철, 김철범, 신현진, 박명성, 리용철이 수비를 맡는다. 골문은 안태성이 지켰다.

지상파 3사의 생중계 시도가 무산되면서 이번 경기 소식은 평양 현지의 대한축구협회 직원과 아시아축구연맹(AFC)을 통해서만 파악할 수 있다. 그러나 경기장 인터넷 상황이 좋지 않아 이 역시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한국과 북한은 전반 20분까지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50대50 정도의 접전이었다. 선수들의 긴장감이 높아지면서 경기 중 한 차례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경기감독관은 안전요원을 대기시켰다. 전반 30분에는 북한의 리영직이 경고를 받았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역시 윤시윤, 호구 연기까지 명품 …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