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평양 원정 마치고 귀국 "다치지 않고 돌아와 다행"(종합)

입력2019년 10월 17일(목) 06:00 최종수정2019년 10월 17일(목) 06:00
손흥민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9년 만의 평양 원정을 마친 남자축구대표팀이 오늘(17일) 귀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김민재, 박지수, 김신욱, 백승호, 권창훈, 이재익, 정우영, 남태희, 이강인 등이 베이징에서 소속팀으로 이동한 가운데, 주장 손흥민과 다른 선수들은 한국땅을 밟았다.

한국은 지난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북한과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북한과 나란히 2승1무(승점 7)를 기록했지만, 골득실(한국 +10, 북한 +3)에서 앞서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승점 1점을 얻기 까지 벤투호는 수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경기를 몇 주 밖에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도, 북한이 우리의 문의에 답을 하지 않아 경기가 진행될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했다. 결국 북한에서 경기가 진행되는 것이 확정됐지만, 북한의 비협조로 취재진과 응원단이 동행하지 못하고 선수단과 대한축구협회 임직원만이 평양에 들어갈 수 있었다.

가는 길도 쉽지 않았다. 서해직항로 또는 육로를 이용하면 몇 시간 만에 갈 수 있는 평양이지만, 벤투호는 중국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가느라 이틀의 시간을 소비해야 했다.

평양에 도착한 뒤에도 고난의 연속이었다. 핸드폰, 태블릿PC 등을 소지하지 못한 채 평양으로 들어갔고, 인터넷 연결도 쉽지 않아 선수단과 연락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방송 중계조차 이뤄지지 않으면서, 축구팬들은 문자중계에 모든 것을 의지해야 했다.

또한 4만 관중이 들어찰 것으로 예상됐던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 외국 대사관 직원 등 100명 만이 경기를 지켜봤을 뿐이었다. 북한 선수들은 축구인지 의심될 정도의 거친 플레이로 한국 선수들을 위협했다. 경기를 마친 뒤에는 평양을 떠날 때까지 호텔을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벤투 감독은 입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상당히 좋지 않은 경기였다. 우리가 준비했고 원했던 경기력이 충분히 나오지 않았다"면서 "상대가 워낙 거칠게 나왔다. 심판이 선수들에게 주의를 주는 것이 반복되면서 원활한 흐름이 나오지 않았다. 계속해서 경기가 끊겼다"고 평양에서의 경기를 돌아봤다.

손흥민도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 아쉬운 경기를 펼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수확이다. 그 정도로 경기가 거칠었다. 우리 선수들과 달리 북한 선수들이 예민하고 거칠게 반응했다"고 무사 귀환에 의미를 뒀다.

평양에서의 생활에 대해서는 "계속 호텔에 있었다. 통제된다는 느낌보다는 그런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예민한 부분이었고, 선수들도 조심하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다"고 전했다.

최영일 단장은 "(평양 원정이) 부담스러웠던 것은 사실이다. 선수들도, 스태프들도 마찬가지였다"면서 "어려운 환경에서 잘 싸운 후배들이 자랑스럽고 고맙다. 처음부터 끝까지 어려운 문제가 많았다. 이기러 갔지만, 비긴 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평양 원정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전쟁 치르듯했다"고 혀를 내두른 최 단장은 무관중 경기에 대해 "사실 많이 놀랐다. '문이 열리면 관중들이 들어오겠지'라고 기대를 했는데 끝까지 문이 안 열렸다. 선수들도, 감독도 많이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 단장은 또 "인터넷 자체가 아예 안 됐다. 호텔 문앞을 못나가게 하고 외부인도 못 들어오게 했다. 호텔 안에는 거의 선수단만 있었다"면서 "(북한 직원들에게) 말을 시켜도 눈을 마주친 적이 없고, 물어봐도 대답도 잘 안 했다"고 북한에서의 싸늘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벤투호는 오는 11월 레바논과 원정경기를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서, 춤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기사이미지
나비 결혼 소감 "책임감 갖고 지혜…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나비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나비는…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찰서 '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
기사이미지
김하성 이어 김현수도 '쾅'…김현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현수가 국제대회 첫 홈런을 신고했다…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테이 햄버거집…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테이와 햄버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