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중 경기' 자처한 북한, 벤투호·FIFA 모두 놀랐다 [ST스페셜]

입력2019년 10월 17일(목) 07:00 최종수정2019년 10월 17일(목) 07:00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도, 감독도 모두 놀랐어요"

무관중 경기를 자처한 북한의 행동에 벤투호도 놀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7일 오전 1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벤투호는 지난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북한과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목표했던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했지만, 2승1무(승점 7, +10)를 기록하며 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무엇 하나 쉬운 것이 없는 원정이었다. 북한은 경기 전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 요청에 응답하지 않더니, 결국엔 방송 중계까지 무산시켰다. 북한에 도착한 선수단과 대한축구협회 임직원들도 통제된 생활을 해야 했다.

화룡점정은 무관중 경기였다. 당초 이번 경기에는 4만 명 이상의 팬들이 김일성경기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막상 경기 중에는 북한 관중을 찾아볼 수 없었다. 외국 대사관 직원들로 보이는 인원들만이 경기를 관람했을 뿐이었다.

사실 무관중 경기는 홈팀에게 주는 페널티로 많이 사용된다. 무관중 경기를 홈팀이 자처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선발대가 경기장에 도착한 이후, 경기장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했다. 본진 도착시에도 경기장 앞에 관중이 없었다"면서 "우리는 물론 아시아축구연맹(AFC)과 국제축구연맹(AFC)도 무관중 사실을 몰랐다"고 설명했다.

선수단을 이끌고 평양으로 간 최영일 단장은 "사실 많이 놀랐다. '문이 열리면 관중들이 들어오겠지'라고 기대를 했는데 끝까지 문이 안 열렸다. 선수들도, 감독도 많이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왜 무관중 경기를 했느냐'라고 물어보니 '오기 싫어서 안 오지 않겠느냐'라고 넘기고 정확한 대답을 하지 않았다. (북한의 대응이) 싸늘했다. 추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장에는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도 있었다. 최 단장은 "인판티노 회장도 관중이 없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전했다.

다만 선수들은 무관중 경기에 개의치 않고 최선을 다했다. 손흥민은 "북한이 우리를 강한 팀으로 여겨 무관중 경기를 했다고 생각했다"면서 "신경 쓰기 보다는 우리 경기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도 "축구라는 스포츠 자체가 관중이 많이 들어와야 재밌고 흥미로운 경기가 되는데 그런 부분은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주어진 환경에 최대한 맞춰 준비하는 게 우리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無구속X더딘 수사"…핵심 인물 승리, 홀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집단성폭행 사건에 연루된…
기사이미지
'블랙머니' 조진웅의 뜨거운 분노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참으로 한결같다. 언제나 뜨거운 진심…
기사이미지
Mnet 측 "아이즈원·엑스원, 'MAMA…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Mnet이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20…
기사이미지
"그래서 승리는?" 정준영·최종훈 징역 구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검찰이 만취한 여성을 집…
기사이미지
한국, 레바논과 0-0 무승부…'답답…
기사이미지
태진아 '김선달' 한복 의상, 한복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한복연구가 박술녀 선생이 가수 태진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