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권상우 특급 '브로 케미', 이종혁부터 성동일까지

입력2019년 10월 17일(목) 12:13 최종수정2019년 10월 17일(목) 12:13
사진=영화 두번할까요 스틸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배우 권상우의 '브로 케미'가 눈길을 끈다.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제작 영화사 울림)가 생활밀착형 코믹 연기의 대가 권상우를 중심으로 이종혁, 성동일, 정상훈 등 조합만으로도 큰 웃음을 예고하는 '브로 케미'를 17일 소개했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로맨스.

권상우와 만나는 신마다 웃음으로 올킬하는 '브로 케미'는 영화의 또다른 관전 포인트다. 권상우가 맡은 현우와 그의 엑스와이프를 보고 첫눈에 반한 상철 역의 이종혁은 15년 전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옥상으로 올라가 진한 우정을 다진 사이. '두번할까요'에서 해당 장면을 재현하며 관객들 사이에서 MCU(말죽거리 시네마틱 유니버스)라는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이다. 엑스와이프에게 영원히 해방됐다고 믿었던 현우와 눈치 없이 엑스남편에게 연애 상담을 하는 상철의 못 말리는 브로 '케미'는 관객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예정.

여기에 권상우와 성동일의 만남은 그 이름만으로도 최고의 웃음을 선사한다. 이미 '탐정' 시리즈에서 추리 콤비로서 흥행까지 이룬 두 사람은 '두번할까요'에서 사내 콤비 이부장과 조과장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보인다. 주 5일 회식을 외치는 이부장과 그런 부장의 총애를 받는 조과장의 모습은 두 배우의 애드립으로 더욱 싱크로율을 높여, 관객들에게 웃음은 물론, 폭풍 공감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권상우와 정상훈의 만남 또한 눈 여겨 봐야 한다. 2001년 '화산고'에서 만나 오랜 기간 인연을 이어온 두 사람은 극 중에서도 절친한 친구 사이로 등장, 현실 친구 '케미'를 선보인다. 특히 정상훈은 김현숙과 부부 호흡을 맞추며 엑스와이프 선영에 대한 고급 정보들을 현우에게 전하며 상황을 더욱 꼬이게 만드는 문제의 인물. 생활밀착형 코믹 연기의 대가인 권상우만큼이나 정상훈 또한 전매특허인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더하며 덤 앤 더머 급의 코믹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서효림, 김수미 며느리 된다…정명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효림이 오는 12월…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
기사이미지
김경문호의 도쿄 올림픽은 이미 시…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아쉬움을 곱씹기에는 시간이…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서, 춤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기사이미지
나비 결혼 소감 "책임감 갖고 지혜…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나비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나비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