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전원주 "과거 남편 외도 목격, 편지로 심경 전해" [TV캡처]

입력2019년 10월 18일(금) 08:59 최종수정2019년 10월 18일(금) 09:01
전원주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방송인 전원주가 과거 남편의 외도와 관련해 부부싸움을 벌였던 사연을 털어놨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생생토크-만약 나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전원주는 '부부싸움 독이다 VS 약이다'라는 주제에 대해 "부부싸움을 하면 안 된다. 싸움이 격해지면 말이 거르지 않고 나오기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루는 친구에게 전화가 와서 남편이 다른 여자와 술을 마시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며 "속에서 부글부글 끓었지만 큰일이 벌어질 것 같아 안정제를 먹고 편지를 썼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남편이 들어와서 편지를 건네준 뒤 방에 들어가서 울었다. 나중에 방을 뒤져보니 수첩이 나왔다"며 "직감적으로 그 여자의 전화번호가 있겠다고 느꼈는데 남편이 따라 들어오더니 등을 때리며 '난쟁이 똥자루 같은 게'라고 했다"고 말했다.

전원주는 "그 말이 평생을 갔다. 그 사람 볼 때마다 그 생각이 난다"며 "그래서 부부지간에 말을 조심해야 한다. 부부싸움을 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와이스, 성적도 호감도도 'MORE & MORE' …
기사이미지
김연경, V-리그 돌아올까…흥국생명…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코트를 누비는 '배구 여제'의 …
기사이미지
퀸와사비, '굿걸' 하차 요구 부른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래퍼 퀸와사비를 둘러싼 논란이 연거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