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가대표에게 축구를 배운다' KFA 레전드와 함께 축구캠프 진행

입력2019년 10월 21일(월) 17:38 최종수정2019년 10월 21일(월) 17:38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김병지, 김태영, 이상윤 등 한국축구를 빛낸 레전드 6인이 유소년 축구 꿈나무와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고, 대한축구협회(KFA)가 주최/주관하는 '2019 KFA 레전드 1차 축구캠프'가 전남 영암군에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생활축구 저변확대 및 KFA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축구를 좋아하는 유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한국축구 레전드와 함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1차 레전드 축구캠프에는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대한축구협회 페이스북을 통해 참가를 희망한 유소년 100명과 농산어촌 지역 유소년 50명 등 총 150명이 참가했다.

프로그램 첫날 영암군청에 모인 아이들은 KFA에서 준비한 KFAN 선물세트와 유니폼을 받으며 연신 행복한 표정을 보였다. KFA는 서로 다른 지역에서 모인 친구들의 어색함을 풀어주기 위해 재밌는 레그리에이션을 진행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축구선수라는 같은 꿈을 꾸고 있는 다른 친구들에게 "훌륭한 축구선수가 돼서 만나자" "언제나 너를 응원할게" 등의 희망 메시지를 축구공에 적어 전달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정성스럽게 쓴 희망 메시지가 담긴 축구공은 영암군내 복지관 및 보육원에 전달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2일차 아침 드디어 기다리던 한국축구 레전드를 만났다. 전 국가대표 출신인 김병지, 김태영, 이상윤, 윤정환, 김형범, 정인환이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했으며, 20세 이하(U-20) 월드컵 국가대표 골키퍼 코치인 김대환 전임지도자를 비롯한 KFA 지도자 6명도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레전드를 포함한 12명의 코치들로부터 패스, 드리블, 슈팅 등 기본 축구기술을 배웠다. '레전드 6명 vs 참가자 100명', '김병지를 뚫어라'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저녁식사 후에는 레전드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통해 그동안 궁금했던 축구 이야기를 레전드에게 직접 물어보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2박3일 동안 떨어져 있던 가족들에게 감사의 편지를 쓰면서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껴보는 시간도 가졌다.

프로그램 마지막 날에는 레전드와 함께하는 스몰사이드 게임을 통해 조별로 레전드 6명과 직접 축구경기를 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모든 일정이 끝난 후 레전드 6명은 참가자 한 명 한 명에게 직접 사인을 해주고, 기념사진을 찍는 등 마지막까지 참가자에게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죽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전 국가대표 김병지 선수는 "이번 프로그램이 아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이 됐으면 좋겠다. 훌륭한 축구선수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축구를 통해 사회에 필요한 사람으로 성장하는 것"이라고 아이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번 1차 레전드 축구캠프는에 이어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가평군에서 2차 레전드 축구캠프가 계속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역시 윤시윤, 호구 연기까지 명품 …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