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박진우·김정현, 신다은·김혜선 관계 의심 "친딸 아닌 듯" [TV캡처]

입력2019년 10월 23일(수) 09:07 최종수정2019년 10월 23일(수) 09:07
고다연 김정현 박진우 / 사진=SBS 수상한 장모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수상한 장모' 박진우와 김정현이 김혜선과 신다은의 모녀 관계를 의심했다.

23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극본 김인강·연출 이정훈)에서는 제니(신다은)가 왕수진(김혜선)의 딸이 아닐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오은석(박진우)과 이동주(김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주는 이경인(고다연) 에게 부탁해 안만수(손우혁)가 쓰던 컵을 받았다. 이어 그는 이경인에게 "요새도 왕 대표가 안 사장 사무실에 자주 오냐"고 물었다. 이경인은 "둘이 보면 으르렁대면서도 거의 매일 온다"며 "무슨 할 이야기가 그렇게 많은지 모르겠다. 요즘은 부쩍 싸우는 것 같다. 이유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동주는 이경인의 말에 이상함을 느꼈다. 그는 오은석에게 곧바로 찾아가 안만수가 쓰던 컵을 건넸다. 그러면서 그는 "안만수가 왕 대표 주변을 맴도는 이유는 자기 엄마라는 걸 알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오은석은 "그럼 제니 씨랑은 왜 결혼을 하려고 했던 거냐. 미치지 않고서야"라며 의문을 품었다.

그러자 이동주는 "황당한 가설이긴 하지만 다른 경우도 하나 있다. 제니 씨가 왕수진의 딸이 아니라는 경우"라고 말했다. 이에 오은석은 깜짝 놀랐다. 이내 "미처 그 생각은 못 했다"면서도 "그런데 자기 애도 버린 여자가 남의 자식을 데려다 키웠겠냐"며 반신반의했다.

이동주는 "만에 하나 안만수 씨가 왕수진이 낳은 아들이라면, 제니 씨는 왕수진의 딸이 아닐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추측했다. 오은석은 "제발 그 추측이 사실이면 좋겠다. 제니 씨가 그 여자 딸이라는 게 지금도 믿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역시 윤시윤, 호구 연기까지 명품 …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