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회에만 3점 수확' 키움, 두산 5-2 리드[한국시리즈]

입력2019년 10월 23일(수) 20:48 최종수정2019년 10월 23일(수) 20:48
사진=팽현준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달아는 점수를 뽑아냈다.

키움과 두산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선승제) 2차전 맞대결을 치르고 있다.

키움은 6회에만 3점을 뽑아내며 2-2의 균형을 무너트렸다. 선두타자 샌즈가 내야 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박병호가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1사 1,2루 상황에서는 송성문과 이지영이 연속 적시타를 뽑아내며 2점을 더 쌓았다.

한편 6회말 키움은 현재 두산을 5-2로 리드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와이스, 성적도 호감도도 'MORE & MORE' …
기사이미지
김연경, V-리그 돌아올까…흥국생명…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코트를 누비는 '배구 여제'의 …
기사이미지
퀸와사비, '굿걸' 하차 요구 부른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래퍼 퀸와사비를 둘러싼 논란이 연거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