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김병관 "팀 내 악동은 나, 춤출 때 고집 세다"

입력2019년 10월 29일(화) 15:03 최종수정2019년 10월 29일(화) 15:29
에이스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에이스 김병관이 고집이 세다고 털어놨다.

에이스(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의 세 번째 미니앨범 '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UNDER COVER : THE MAD SQUAD)'가 29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준은 "삐딱선 타는 정의로운 악동 콘셉트다. 악동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새 앨범인 만큼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에이스는 가장 악동 멤버로 김병관을 꼽았다. 김병관은 "인정합니다"라고 선뜻 인정했다.

김병관은 이어 "제가 봤을 때 저는 저만의 고집이 있다. 저는 제가 맞다고 생각하는 부분에서 고집을 부린다. 특히 춤을 출 때 메인 퍼포먼스답게 안 되는 동작이 있으면 집착이 엄청 심해서 그 동작만 3~4시간 한 적도 있다. 그런 점에 있어서 악동이라고 불릴 수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삐딱선(SAVAGE)'은 강렬한 트랩 비트를 기반으로, 드롭(Drop) 파트와 함께 에이스만의 카리스마를 표현한 곡이다.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예비신랑→피의자' 김건모, 그를 둘러싼 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
기사이미지
김준수, 10년 만에 열린 방송길 [S…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프로…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투애니원(2N…
기사이미지
"터질게 터졌다" 폭력에 노출된 '보니하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이미지
류현진, 점점 커지는 FA 대박의 꿈…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의 FA 대박이 현실로 다가오고 …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