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9단, 5개월 만에 국내 랭킹 1위 재탈환

입력2019년 11월 05일(화) 09:08 최종수정2019년 11월 05일(화) 09:08
박정환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정환 9단이 5개월 만에 1위 자리를 재탈환했다.

지난달 1위 신진서 9단과의 격차를 9점까지 좁혔던 박정환 9단은 10월 한 달 동안 제2기 용성전 우승을 비롯해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진출 등 8승 3패를 거둬 랭킹 점수 21점을 보태며 10036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특히 신진서 9단과의 맞대결로 펼쳐진 제2기 용성전 결승에서 2-0으로 승리한 것이 랭킹 변동에 큰 작용을 했다.

한편 5개월 동안 정상에 군림했던 신진서 9단은 10월 한 달 동안 7승3패의 성적을 올렸지만 랭킹 점수 6점을 잃어 10018점으로 2위로 내려앉았다.

변상일, 신민준 9단이 각각 한 계단씩 오른 3위와 4위에 올랐고, 이동훈 9단이 두 계단 하락한 5위로 내려앉았다. 특히 랭킹 점수 65점을 잃은 이동훈 9단은 9657점으로 100위 권 내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잃는 불명예를 안았다.

6위와 7위는 김지석, 박영훈 9단이 지난달과 같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8위는 다섯 계단 점프한 강동윤 9단이 이름을 올려 6개월 만에 10위권 내 재진입에 성공했다. 8위와 9위에는 각각 한 계단씩 하락한 이지현 9단과 안성준 8단이 랭크됐다.

100위권 내에서는 이현호 5단이 열 네 계단 상승한 91위에 올라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고, 46위에 오른 안정기 5단이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서 3연승을 기록하며 53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얻었다.

여자 기사 중에서는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각각 두 계단 떨어진 25위와 90위를 차지했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 발표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콘서트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 역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