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 최강자 김재웅, 원챔피언십 데뷔 확정

입력2019년 11월 05일(화) 10:45 최종수정2019년 11월 05일(화) 10:45
사진=Felix Chiang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김재웅(26)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첫 경기를 치른다. 종합격투기 데뷔 7년 만에 메이저대회를 경험한다.

8일 김재웅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102번째 메인 대회 제3경기(페더급)로 에밀리오 우루티아(33·미국)와 맞붙는다.

김재웅은 "열심히 준비한 만큼 불태우고 오겠다. 좋은 결과를 가지고 돌아오겠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원챔피언십 데뷔 소감을 밝혔다.

챔프 출신의 자존심이 충돌한다. 김재웅이 TFC 페더급 챔피언 출신이라면 우루티아는 싱가포르FC 밴턴급 챔피언을 지냈다. 종합격투기 전적은 김재웅이 9승 3패, 우루티아는 11승 7패다.

우루티아는 원챔피언십 데뷔 2연승 후 3연패에 빠졌다. 김재웅이 대한민국 종합격투기 경량급 재야의 최강자라는 명성대로 싸워준다면 승리를 기대할만하다.

TFC는 여성 스트로급 챔피언 장웨이리(30·중국) 등 UFC 파이터 8명을 배출한 한국 종합격투기 단체다.

김재웅은 "나를 알릴 수 있는 경기를 소화하며 좋은 경험을 했다"며 6승 2패를 기록한 TFC 시절을 회상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정의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기사이미지
"음원사재기 업체들, 수 억원대 요…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기사이미지
엎친 데 덮친 김건모,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의 2년, 베트남 축구 역…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