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판타지아, 갈 길 바쁜 상주명실상감한우 꺾고 중위권 유지

입력2019년 11월 05일(화) 17:19 최종수정2019년 11월 05일(화) 17:19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부천 판타지아가 최하위 탈출에 바쁜 상주명실상감한우의 발목을 잡고 중위권을 유지했다.

5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시니어리그 6라운드 2경기에서 부천 판타지아가 상주명실상감한우에 2-1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은 부천 판타지아 주장 안관욱 9단에게서 나왔다. 대 문명근 9단 전 10연승을 거두고 있던 안관욱 9단은 초반부터 우세를 잡으며 가장 먼저 승리를 확정지었다.

상주명실상감한우는 2국에서 2지명 백성호 9단이 부천 판타지아 4지명 천풍조 9단의 대마를 잡으며 반격에 나섰다.

1-1 상황에서 팀 승부는 상주명실상감한우 주장 김종수 9단과 부천 판타지아 2지명 박승문 7단이 맞붙은 3국에서 갈리게 됐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대국은 종반 끝내기까지 박승문 7단이 불리했으나 믿기 어려운 역전드라마가 펼쳐졌다. 방심한 김종수 9단의 손길이 느슨해지는 사이 박승문 7단은 중앙과 좌하 쪽을 최대한 부풀리고 한 발씩 따라붙어 기어이 1집반의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끝날 때까지 승리를 믿어 의심치 않았던 김종수 9단은 계가를 마친 뒤 믿기지 않는다는 듯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부천 판타지아 박승문 7단의 역전승은 즉각 부천 판타지아의 승리로 이어졌다. 1승이 간절하던 상주명실상감한우로선 뼈아픈 결과였다.

승리한 부천 판타지아는 3승 3패로 5위, 절반의 승률을 맞추었고 패한 상주명실상감한우는 천금 같은 1승을 눈앞에 두었다가 물거품이 되면서 최하위를 벗어나는 데 실패했다.

2019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 6라운드 3경기는 6일 삼척해상케이블카 대 의정부 희망도시의 대결로 펼쳐진다.

2019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의 대회 총규모는 지난 대회보다 1억 3000만 원이 증액된 5억 4000만 원이며 우승상금은 30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500만 원이다. 우승상금과 별도로 승자 65만 원, 패자 35만 원의 대국료가 별도로 책정됐다. NH농협은행이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시니어바둑리그의 모든 경기는 매주 월∼목요일 오전 10시부터 바둑TV에서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정의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기사이미지
"음원사재기 업체들, 수 억원대 요…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기사이미지
엎친 데 덮친 김건모,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의 2년, 베트남 축구 역…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