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골라 간판 공격수 막은' 이태석 "붙어보니 할만했다"

입력2019년 11월 06일(수) 10:56 최종수정2019년 11월 06일(수) 10:56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 대표팀이 앙골라를 격파하고 월드컵 8강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상대 에이스 지토를 잘 막아낸 이태석의 활약이 돋보였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각)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최민서의 결승골에 힘입어 앙골라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번 U-17 대표팀은 서정원, 노정윤, 신태용이 활약한 1987년 캐나다 대회와 손흥민, 이종호가 활약한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 이어 역대 3번째로 8강에 진출했다. 지금껏 FIFA U-17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도 8강이다.

지금까지 한국은 U-17 월드컵에서 8강에 오른 적은 두 번 있지만 조별리그 이후 승리한 기록은 없다. 1987년 캐나다 대회는 참가팀 숫자가 적어 조별리그를 통과하면 바로 8강이었고 그 경기에서 패했다.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는 16강에서 멕시코와 1-1로 비기고 승부차기로 8강에 진출했다. 이번 앙골라전 승리가 U-17 월드컵 조별리그 이후 토너먼트 첫 승리다.

이날 한국의 결승골은 최민서의 발끝에서 터졌다. 그는 전반 33분 날카로운 발리슛으로 앙골라의 골망을 갈랐다.

이날 이태석의 활약도 크게 빛났다. 왼쪽 풀백으로 출전한 이태석은 앙골라 간판 공격수를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이태석은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지토를 전담마크하며 느낀점을 전했다. 그는 "(지토는) 전형적인 반대발 윙어다. 왼발을 잘 쓰기 때문에 오른발을 많이 쓰도록 사이드로 몰면서 수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토는 빨랐다. 영상으로 봤을 때는 정말 위협적이었는데, 직접 맞붙어보니 할만했다. (김)륜성이랑 커버하면서 잘 막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태석은 "(앙골라전은) 힘들었다. 지금은(경기 직후) 지쳐서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다. 어제 선수들이 모여 본 앙골라 조별리그 영상이 많은 도움이 됐다. (윤)석주와 수비진이 함께 보면서 이야기한 것이 오늘 무실점을 하는 데 큰 힘이 됐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