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차붐 넘고 전설 됐지만 고메스 향한 미안함이 먼저였다[ST스페셜]

입력2019년 11월 07일(목) 08:02 최종수정2019년 11월 07일(목) 08:02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차범근을 뛰어넘고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을 경신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지만, 마음 속에는 기쁨보다 안드레 고메스(에버튼)에 대한 미안함이 먼저 앞섰다.

토트넘은 7일 오전 5시(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츠르베나 즈베즈다에서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전해 후반 12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고, 후반 16분에는 대니 로즈의 땅볼 패스를 받아 멀티골을 완성했다. 더불어 차범근을 넘어 유럽 통산 한국인 최다골(122, 123골) 신기록을 작성했다. 제 몫 이상을 다한 손흥민은 후반 29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날 경기에서 인상 깊었던 장면은 손흥민의 득점 이후의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차붐을 넘은 후반 12분 기쁨을 표현하지 않았지 않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두손을 모아 기도하는 제스처를 취했다. 바로 자신의 백태클로 블운한 부상을 입은 고메스를 향한 진실된 사과와 쾌유를 기원하는 뜻의 세리머니였다. 기쁨보다 동업자에 대한 미안함이 먼저인 그였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1라운드 원정경기 중 고메스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백태클을 시도했다. 고메스가 넘어지며 세르주 오리에와 강하게 부딪쳤고, 발목이 뒤틀리는 큰 부상을 입었다.

손흥민은 그의 부상 상태를 확인한 뒤 큰 충격에 빠졌고, 머리를 감싼 채 괴로워했다. 고메스의 동료들까지 그를 위로할 정도의 패닉 상태에 빠졌다. 손흥민은 눈물을 펑펑 쏟아내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그의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발생한 일이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모자를 푹 눌러쓰며 고개를 떨구며 부모님이 있는 집으로 향했다. 휴대전화 전원까지 꺼놨다.

손흥민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까지 추가로 받았다가 토트넘의 항소로 징계가 모두 철회됐지만, 고메스를 다치게 한 죄책감을 씻을 수 없었다. 즈베즈다 원정길에 동행했지만, 출전여부도 불투명해 보였다. 동료들의 위로로 심리적인 안정을 찾은 손흥민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손흥민의 컨디션은 평소와 다르지 않았다. 전반 33분 해리 케인의 슈팅을 감각적인 몸놀림으로 슈팅까지 이어갔지만,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찬스를 맞기도 했다. 이날 고메스에 대한 미안함을 골로 그리고 기도 세리머니로 표현한 손흥민의 마음은 누구보다 진실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서효림, 김수미 며느리 된다…정명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효림이 오는 12월…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영상을 올렸…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
기사이미지
TRCNG 우엽 태선 "룸살롱 제의·폭언" vs T…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TRCNG 멤버 우엽과 …
기사이미지
벤투호, '세계 최강' 브라질에 0-3…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벤투호가 세계 최강 브라질의 높은 벽…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