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조작 의혹 후폭풍…'놀토'→'아이돌룸' 출연 불투명 [종합]

입력2019년 11월 07일(목) 11:54 최종수정2019년 11월 07일(목) 11:54
아이즈원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컴백을 4일 앞둔 그룹 아이즈원이 조작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7일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11일 예정이었던 아이즈원 쇼케이스가 취소됐음을 알려 드린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전날 SBS '8뉴스'에 따르면 5일 구속된 '프로듀스101' 시리즈 안준영 PD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프로듀스48'과 올해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안준영 PD가 조작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과 '프로듀스X101'이 배출한 그룹 엑스원은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우선 컴백을 4일 앞둔 아이즈원은 우선적으로 쇼케이스를 취소했다. 컴백을 미뤄야 한다는 반응도 나왔지만, 현실적으로 컴백 취소까지는 어렵다. 오프더레코드는 "앨범 활동은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아이즈원의 논란 속 방송가에 불똥이 튀었다. 아이즈원은 컴백 홍보차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거나 출연할 계획이었다. 우선 Mnet을 통해 방송 예정이던 '아이즈원 컴백쇼'는 이미 녹화를 마친 상황. 관계자는 "방송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라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이외에도 아이즈원은 tvN '놀라운토요일-도레미마켓'을 비롯해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JTBC '아이돌룸' 녹화를 이미 마친 상태다.

각 방송의 제작진은 "방송 여부는 아직 미정이다. 출연분 방송을 놓고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싹쓰리 이효리 눈물 + 유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혼성그룹 싹쓰리의 데뷔 …
기사이미지
'보이스트롯' 기대되는 이유? 김창…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현준(52)의 동…
기사이미지
'온앤오프' 미초바 빈지노 예능 최초 동거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스테파니 미초바와 빈지노…
기사이미지
'18세 돌풍' 김주형, KPGA 프로 최…
기사이미지
한서희, 벗어나지 못한 '마약 늪'……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국 마약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