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도운 한국과 호주, 슈퍼라운드에선 다시 적 [프리미어 12]

입력2019년 11월 08일(금) 22:03 최종수정2019년 11월 08일(금) 22:07
이정후 / 사진=방규현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호주가 상부상조했다. 그러나 슈퍼라운드에서는 다시 적으로 만난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8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예선 C조 서울 라운드 쿠바와의 3차전에서 7-0으로 승리했다.

이미 경기 전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던 한국은, 서울 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편안한 마음으로 시합에 임한 것이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졌다. 한국은 쿠바전을 시작하기도 전에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앞선 경기에서 호주가 캐나다를 잡아줬기 때문이다.

만약 이날 캐나다가 호주를 이기고, 한국이 쿠바에게 3점차 이상의 패배를 당한다면 한국이 예선 탈락하는 경우의 수가 있었다. 확률은 낮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었다. 그러나 호주가 캐나다를 제압하면서 이 경우의 수는 완전히 사라졌고, 한국은 여유를 갖고 쿠바전에 임할 수 있었다.

호주에게 좋은 선물을 받은 한국은 곧바로 보답에 나섰다. 호주는 캐나다를 꺾었지만, 한국이 쿠바를 이겨줘야만 슈퍼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미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은 한국이 무리를 할 이유가 없기에 초조한 마음으로 경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한국은 2회부터 김하성의 2타점 적시타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경기 중반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결국 한국이 승리하면서, 호주가 조 2위로 슈퍼라운드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한국과 호주의 우정은 오래갈 수 없다. 한국은 이번 대회 슈퍼라운드에서 무조건 호주, 대만보다 좋은 성적을 거둬야만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가져갈 수 있다.

서울 라운드에서는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상부상조했지만, 슈퍼라운드에서는 다시 치열한 순위 경쟁을 펼쳐야 한다.

재대결의 가능성도 있다. 대회 규정에 따라 이미 예선 때 경기를 한 팀과는 슈퍼라운드에서 경기를 하지 않지만, 한국과 호주가 나란히 1, 2위를 하거나, 3, 4위를 할 경우 결승전 또는 3-4위전에서 맞붙을 수 있다.

적에서 친구, 다시 적이 된 한국과 호주가 슈퍼라운드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서효림, 김수미 며느리 된다…정명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효림이 오는 12월…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영상을 올렸…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
기사이미지
TRCNG 우엽 태선 "룸살롱 제의·폭언" vs T…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TRCNG 멤버 우엽과 …
기사이미지
벤투호, '세계 최강' 브라질에 0-3…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벤투호가 세계 최강 브라질의 높은 벽…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