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8호골' 토트넘, 셰필드와 1-1 무승부

입력2019년 11월 10일(일) 02:28 최종수정2019년 11월 10일(일) 02:28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8호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토트넘은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무승부에 그쳤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셰필드와의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3승5무4패(승점 14)를 기록한 토트넘은 10위에 머물렀다. 셰필드는 4승5무3패(승점 17)로 5위에 자리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선과 최전방을 오가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후반전에는 선제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지만 팀이 승리하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안방에서 경기에 나선 토트넘이었지만 출발은 그리 좋지 않았다. 셰필드의 연이은 슈팅에 가슴 철렁한 장면이 계속해서 나왔다. 전반 28분에는 존 룬스트럼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기도 했다.

반면 토트넘의 공격은 무기력했다. 빌드업 단계부터 어려움을 겪었고, 전방에는 양질의 패스가 공급되지 않았다. 토트넘에게는 전반전이 0-0으로 끝난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토트넘은 후반 들어 반격을 시도했다. 손흥민은 후반 4분과 8분 연달아 슈팅을 시도하며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

결국 손흥민의 발에서 첫 골이 나왔다. 후반 13분 상대의 실책을 틈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뒤 간결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3호골이자 시즌 8호골. 주중 챔피언스리그 멀티골에 이은 2경기 연속 득점이었다.

셰필드는 후반 15분 데이빗 맥고드릭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VAR 끝에 노골이 선언됐다. 하지만 후반 33분 조지 발독의 크로스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가면서 1-1 균형을 맞췄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이후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셰필드는 수비를 단단히 하며 굳히기에 돌입했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서효림, 김수미 며느리 된다…정명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효림이 오는 12월…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영상을 올렸…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
기사이미지
TRCNG 우엽 태선 "룸살롱 제의·폭언" vs T…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TRCNG 멤버 우엽과 …
기사이미지
벤투호, '세계 최강' 브라질에 0-3…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벤투호가 세계 최강 브라질의 높은 벽…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