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귀가' 호날두, 최악의 경우 2년 출전 정지 징계

입력2019년 11월 12일(화) 18:00 최종수정2019년 11월 12일(화) 18:00
호날두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년 출전 정지 징계라는 최악의 경우의 수를 스스로 자초했다.

유벤투스는 11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2라운드 AC밀란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1승을 추가한 유벤투스(승점 32점)는 인터밀란(승점 31점)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기쁨의 승리를 얻은 유벤투스지만 찝찝한 뒷맛을 남겼다. 바로 팀의 간판스타 호날두가 경기 종료 3분을 남겨두고 집으로 향했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 선발 출전한 호날두는 후반 10분 파울로 디발라와 교체됐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에게 바통을 이어받은 디발라의 결승골로 승리를 따냈다.

교체로 경기를 마친 호날두는 벤치가 아닌 경기장 밖으로 떠났다. 이탈리아 매체 스카이 이탈리아에 따르면 호날두는 경기 종료 직전 집으로 향했다.

비매너적인 행동을 한 호날두는 최악의 경우 2년 출전 정지 징계 위기에 놓일 수 있다. 과거 이탈리아 대표팀 공격수 안토니오 카사노는 이탈리아 TV 축구프로그램 '티키타카'를 통해 "나도 과거에 경기장을 일찍 떠났다가 2년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을 뻔해 다시 경기장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이와 다를 바 없는 행동을 한 호날두도 같은 위기에 놓일 수 있다는 의미다.

이어 카사노는 "호날두가 정말 경기가 다 끝나기도 전에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면, 도핑 규정을 어기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리그 규정상 경기에 나선 선수는 경기 후 무작위로 진행되는 도핑 테스트 대상자에 오를 수 있다. 호날두처럼 경기장을 먼저 떠났다면 이는 도핑 테스트 거부 행위로 간주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싹쓰리 이효리 눈물 + 유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혼성그룹 싹쓰리의 데뷔 …
기사이미지
'보이스트롯' 기대되는 이유? 김창…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현준(52)의 동…
기사이미지
'온앤오프' 미초바 빈지노 예능 최초 동거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스테파니 미초바와 빈지노…
기사이미지
류현진과 토론토 선수단, 홈구장·…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과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들이…
기사이미지
한서희, 벗어나지 못한 '마약 늪'……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국 마약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