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3.1이닝 8피안타 3실점 조기강판 [프리미어 12]

입력2019년 11월 12일(화) 20:32 최종수정2019년 11월 12일(화) 20:32
김광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광현이 대만 타선을 견뎌내지 못하고 조기강판됐다.

김광현은 12일 일본 지바현의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1이닝 8피안타 3실점으로 무너졌다.

김광현은 1회초 후진룽과 린홍위에게 안타를 내주며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다행히 천쥔시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극복했다.

그러나 2회초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왕웨이천에게 안타를 내주며 맞이한 2사 1루 상황에서 가오위지에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얻어 맞았다. 이후 후진룽에게도 적시타를 허용하며 2실점했다.

김광현은 3회초 대만의 공격을 삼진과 땅볼 2개로 처리하며 안정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4회초 린리의 안타와 왕웨이천의 희생번트, 왕셩웨이의 빗맞은 안타로 1점을 더 내줬다. 이후 가오위지에에게도 안타를 내주며 1사 1,2루 위기가 이어지자, 결국 김광현은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행히 뒤이어 등판한 하재훈이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으면서 김광현의 자책점은 늘어나지 않았다.

한편 한국은 4회 현재 대만에 0-3으로 끌려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콘서트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 역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