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전향 1년' 장이, 한국 상대로 6.2이닝 무실점 [프리미어 12]

입력2019년 11월 12일(화) 21:56 최종수정2019년 11월 12일(화) 21:56
장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투수로 전향한지 1년 밖에 되지 않은 장이(대만)가 한국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장이는 12일 오후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한국과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2이닝 4피안타 4탈삼진 4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장이는 투수로 전향한지 1년 밖에 되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 베네수엘라와의 예선전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주목을 받았다.

한국전에서도 장이는 최고 149Km/h의 빠른 공으로 타자들을 봉쇄했다. 7회 2사까지 112구를 던졌지만 지친 기색은 보이지 않았다.

초반에는 불안한 모습이었다. 장이는 1회말 박민우의 볼넷과 김하성의 강습 안타로 무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보크를 허용하며 주자를 진루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장이는 한국의 클린업 트리오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실점 없이 1회를 마쳤다.

대만은 2회초 가오위지에의 1타점 2루타와 후진룽의 적시타로 2점을 뽑아 장이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힘을 얻은 장이는 2회말 양의지의 볼넷과 허경민의 안타로 다시 2사 1,2루 위기에 처했지만 박민우를 잡아내며 또 한 번 위기를 극복했다. 이어 3회말과 4회말에도 각각 하나의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들을 잘 막아내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그사이 대만 타선은 1점을 더 보탰다.

순항하던 장이는 5회말 박민우의 안타와 도루로 다시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이정후의 안타성 타구를 유격수 왕셩웨이의 호수비로 아웃 처리하면서 한숨을 돌렸다. 이어 6회말에는 이날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장이는 1사 이후 민병헌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허경민을 1루수 뜬공으로 봉쇄했고, 이후 마운드를 천관위에게 넘겼다. 천관위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내면서 장이는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한국은 8회 현재 대만에 0-6으로 끌려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동치미'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이유 최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이혼 이…
기사이미지
전혜빈 오늘(7일) 의사와 발리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전혜빈이 결혼 소감을 밝혔다. …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제작진 …
기사이미지
김건모 팬들 성폭행 의혹에 성명문 "사실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건모 팬들이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환상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1골 1도움을 기록하…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