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만에 0-7 완패…올림픽 티켓 확보 '비상'(종합)

입력2019년 11월 12일(화) 22:36 최종수정2019년 11월 12일(화) 22:37
김광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이 대만에 치명적인 일격을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2일 오후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졌다.

이번 대회 무패 행진을 달렸던 한국은 첫 패배의 쓴맛을 봤다. 슈퍼라운드 전적은 2승1패가 됐다. 대만전에서 승리했다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 확보와 결승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었지만, 허무하게 패배하면서 남은 멕시코, 일본전의 부담이 커지게 됐다.

반면 대만은 슈퍼라운드 첫 승을 신고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은 3.1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한 원종현은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타선 역시 단 5안타에 묶이며 힘을 쓰지 못했다.

반면 대만 선발투수 장이는 6.2이닝 4피안타 4탈삼진 4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천관위는 1.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천쥔시에는 스리런 홈런 포함 멀티히트로 대만 타선을 이끌었다.

시작부터 최악이었다. 한국은 1회말 박민우의 볼넷과 김하성의 강습 안타, 상대 보크로 득점권 찬스를 잡았지만, 믿었던 중심 타선이 침묵하며 기회를 날렸다.

찬스를 살리지 못하자 위기가 찾아왔다. 2회초 선발투수 김광현이 흔들리며 가오위지에에게 1타점 2루타, 후진룽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점수는 0-2가 됐다.

한국은 2회말 양의지의 볼넷과 허경민의 안타로 다시 2사 1,2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점수를 내지 못했다. 3회말 2사 1루에서는 김재환의 잘 맞은 타구가 담장 앞에서 잡혔다.

한국이 주춤하는 사이, 오히려 대만이 추가점을 냈다. 4회초 린리의 안타와 왕웨이천의 번트로 득점권 찬스를 만든 뒤, 왕셩웨이의 빗맞은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한국은 김광현 이후 등판한 하재훈과 고우석이 6회까지 추가 실점을 봉쇄하며 3점차를 유지했다. 그러나 타선이 계속해서 침묵하며 좀처럼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지 못했다.

결국 7회초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한국은 고우석이 후진룽을 볼넷으로 내보내자 원종현을 마운드에 올렸다. 이후 희생번트와 왕보룽의 볼넷으로 1사 1,2루 위기가 이어졌다. 원종현은 린홍위를 삼진으로 처리했지만 천쥔시우에게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점수 차는 6점으로 벌어졌다.

한국은 7회말 민병헌의 2루타로 반격을 시도했지만, 대만은 천관위를 교체 투입하며 불을 껐다. 9회초에는 린홍위의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완패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故 구하라 유족, 최종범 실형에도 검찰에 상…
기사이미지
권민아, AOA 지민 저격? 멤버 괴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권민아가 전 소속 그룹 AOA 멤버…
기사이미지
안지영↔우지윤 SNS 언팔, 볼빨간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전 멤버 …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결혼설 반응, 한국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본 톱배우 아야세 하루…
기사이미지
'손흥민 1도움' 토트넘, 셰필드에 …
기사이미지
이영지, '밈' 창조하는 19살 신예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래퍼 이영지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