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갑게 식은 한국 타선…장이·천관위에 꽁꽁 묶였다 [프리미어 12]

입력2019년 11월 12일(화) 22:44 최종수정2019년 11월 12일(화) 22:44
박병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달아오르는 듯 했던 한국 타선이 대만을 만나자 차갑게 식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2일 오후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대만전에서 0-7로 완패했다.

이번 대회 첫 패배를 당한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 2승1패를 기록했다. 슈퍼라운드 첫 승을 신고한 대만은 1승2패가 됐다.

패배의 원인은 타선의 침묵이었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4경기에서 20점을 뽑아내며 수준급 공격력을 자랑했다. 전날 열린 미국전에서는 김재환이 한국의 이번 대회 첫 홈런을 신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불과 하루 만에 한국 타선은 차갑게 식었다. 이날 한국은 대만을 상대로 안타 5개, 볼넷 5개를 얻어냈지만, 단 한 명의 주자도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했다.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한국은 대만 선발투수 장이를 상대로 1회말 1사 2,3루, 2회말 2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찬스에서 번번이 범타로 물러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후 한국은 3회부터 5회까지 꾸준히 주자를 내보냈지만 좀처럼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했다. 찬스마다 족족 득점에 성공한 대만과는 집중력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경기 초반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장이는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편안한 투구를 했다.

장이가 7회초 2사 이후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다음 상대는 대만의 ‘대 한국전 병기’ 천관위였다. 아시안게임과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한국을 상대로 등판했던 천관위는 다시 한 번 한국을 상대로 마운드에 올라 1.1이닝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이후 9회말 마운드에 오른 천홍원은 1이닝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변명할 수 없는 한국의 완패였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슈퍼라운드 순위 경쟁에서 앞설 기회를 놓친 것은 물론, 올림픽 티켓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오는 15일 멕시코, 16일 일본전에 올인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틀의 휴식 기간 동안 김경문호가 차갑게 식은 타선에 불씨를 지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정의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기사이미지
"음원사재기 업체들, 수 억원대 요…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기사이미지
엎친 데 덮친 김건모,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의 2년, 베트남 축구 역…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