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남고등학교 정종선 전 감독, 학부모 성폭행+갑질 의혹

입력2019년 11월 13일(수) 00:00 최종수정2019년 11월 13일(수) 00:00
사진=MB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MBC 'PD수첩-축구 명장의 위험한 비밀'이 축구 명문으로 유명한 언남고등학교 정종선 감독의 실체를 공개했다.

걸출한 스타플레이어들을 배출하며 매년 축구 유망주들과 학부모들의 관심이 집중됐던 서울 강남의 언남고등학교 축구부는 현재 공중 분해된 상황이다.

언남고등학교에는 일명 '우승제조기'로 불리는 지도자, 정종선 감독이 있었다. K리그를 대표하는 중앙수비수로 1994년 미국 월드컵에도 출전했던 그는 2001년 언남고 축구부가 창단했을 당시부터 지도자로 부임했다. 이후 언남고등학교는 각종 대회에서 숱하게 우승을 차지했다.

정종선 감독은 2007년 5월10일 대통령금배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 소감 중 "선생님을 위해서 축구를 할 필요는 없다고 얘기한다. 그냥 부모님만 생각하라고 한다. 자신들을 바라보는 부모님만 생각한다면 야단칠 일도 안 생긴다. 모두 알아서 잘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2월, 정종선 감독은 학부모들로부터 지원받은 축구부 운영비 일부를 착복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기 시작했다. 심지어 학부모 성폭행 혐의로까지 수사가 확대됐다. 'PD수첩' 제작진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증언과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피해자들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피해자들은 진술하기를 두려워했다. 한국고교축구연맹 회장 자리까지 올랐던 축구계 명장의 실체를 고발한다면 언젠가는 보복 당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지난 9월4일 정종선 감독에 대한 구속영장이 '범죄혐의가 충분히 소명되기 어렵다,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기각되자, 피해자들의 두려움이 용기로 바뀌기 시작했다.

피해자들은 "그래서 제가 용기를 낸 거예요. 더 이상의 피해자가 안 나오게 내가 여기서 나서야겠다 싶어서 나섰거든요"라고 목소리를 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미 십여 년 전부터 유사한 방식의 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피해자들이 나타났다.

간식비, 김장비, 졸업생 반지 값 등 갖가지 명목으로 거둬들인 회비로 인해 학부모들이 썼다는 돈만 연간 약 1억 원이다. 게다가 아이의 축구인생을 볼모로 한 온갖 갑질과 성폭행 의혹까지 일고 있다.

또한 방송에서는 정종선 감독이 학부모들을 천도제에 동원했다는 내용까지 전파를 탔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8월 정종성 감독에게 제명 처분을 내렸다. 정종선 감독은 징계가 부당하다며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스포츠공정위는 12일 기각을 결정했다.

스포츠공정위의 결정에 따라, 정종선 전 회장에 대한 제명 처분이 확정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예비신랑→피의자' 김건모, 그를 둘러싼 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
기사이미지
김준수, 10년 만에 열린 방송길 [S…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프로…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투애니원(2N…
기사이미지
"터질게 터졌다" 폭력에 노출된 '보니하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이미지
류현진, 점점 커지는 FA 대박의 꿈…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의 FA 대박이 현실로 다가오고 …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