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KPGA 유일 양손 장갑 착용 이유는…"

입력2019년 11월 14일(목) 11:13 최종수정2019년 11월 14일(목) 11:13
김재호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골프 선수들은 대개 한쪽 손에만 장갑을 착용하고 경기에 임한다.

'우타 골퍼'는 왼손에 장갑을 끼고 '좌타 골퍼'는 오른손만 장갑을 착용한다. '우타 골퍼'의 경우 왼손은 그립에 접촉하는 부분이 많아 큰 마찰력을 이겨내야 하기 때문에 장갑을 착용함으로써 손을 보호해주고 그립이 헛돌지 않게 단단히 잡아준다.

반면 오른손은 상대적으로 그립과 닿는 부분이 적어 마찰력을 이용하지 않아도 되므로 장갑에 의한 보호가 필요치 않다. 왼손만 장갑을 끼는 이유다.

예외도 있다. 바로 김재호(37)다. 김재호는 양손 모두 장갑을 착용하고 플레이한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양손 장갑을 착용한 선수는 김재호가 유일하다.

김재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전지훈련 때부터 양손 장갑을 꼈다"고 말하면서 "티샷은 물론 어프로치 샷을 할 때도 양손 장갑을 그대로 착용한다. 퍼트할 때만 장갑을 벗는다"고 했다.

골프 선수 대부분은 퍼트할 때 장갑을 벗는다. 미세한 손의 감각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양손 장갑을 착용하는 이유에 대해 김재호는 "손에 땀이 많은 편이다. 샷을 하기 전에 수건으로 손을 닦고 그립을 닦는 과정이 어느 순간 굉장히 신경 쓰였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프로 선수를 위한 양손 장갑을 구하기는 쉽지 않다. 김재호는 "장갑을 지원해주는 용품사가 오직 나를 위해 미국에서 특별 주문해 후원해주고 있다. 정말 고마운 마음"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공식 데뷔한 김재호는 올해 가장 알찬 시즌을 보냈다. 올 시즌 15개 대회에 출전해 11개 대회에서 컷통과에 성공했다.

시즌 개막전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했고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은 공동 4위를 기록하는 등 제네시스 포인트 21위, 제네시스 상금순위 26위에 올랐다. 올 시즌 획득한 1억4637만8059원은 김재호가 한 시즌 가장 많이 벌어들인 상금이다.

김재호는 "확실히 양손 장갑을 착용하면서 그립을 잡는 데 편안해졌다. 샷을 하기 위한 불필요한 사전 동작이 줄면서 집중력도 좋아졌다"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장갑을 끼지 않은 손만 갈라지거나 트기도 했는데 지금은 그런 걱정도 없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올 시즌 만족할 만한 성적을 냈지만 우승이 없어 아쉬운 마음이 있다"며 "내년 시즌에도 양손 장갑을 착용하면서 첫 우승뿐 아니라 2승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