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소속사 관계자, 김영란법 위반·부정청탁 혐의 적용"

입력2019년 11월 14일(목) 11:50 최종수정2019년 11월 14일(목) 11:50
프듀X 안준영 PD 검찰송치 김영란법 위반 혐의 / 사진=MBC 뉴스데스크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경찰이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순위조작 의혹과 관련된 소속사 6곳을 압수수색하며 김영란 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했다.

13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경찰이 순위조작 의혹과 관련된 소속사 6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안준영 PD는 "3편과 4편에서 순위를 조작했다"고 인정했다. 이에 경찰은 업체로부터 실시간 문자투표 결과를 받은 뒤 제작진이 내부적으로 자체 조작에 나선 것으로 판단했다.

문자투표 업체 관계자는 "제작진이 실시간 문자투표를 담당하는 분들을 보낸다. 그러면 저희가 그 분들에게 (투표 결과를) 알려드리는 것"이라 설명했다.

이후 경찰은 순위 조작에 가담한 연예기획사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현재까지 경찰이 압수수색한 기획사는 6곳이다.

경찰은 이들 기획사의 핵심 관계자 6명을 피의자로 입건해 이미 소환조사를 마쳤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부정청탁 금지법, 김영란법 위반이다. 안준영 PD와 관계자에게 접대와 향응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여기에 경찰은 배임증재 혐의도 검토하고 있다. 연예 기획사 관계자들이 아이돌 연습생들과 '프듀X' 관계자들 사이에서 사실상 순위 조작을 청탁하는 핵심 고리역할을 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또한 같은 의혹을 받고 있는 '아이돌 학교'에 조작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故 구하라 유족, 최종범 실형에도 검찰에 상…
기사이미지
권민아, AOA 지민 저격? 멤버 괴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권민아가 전 소속 그룹 AOA 멤버…
기사이미지
안지영↔우지윤 SNS 언팔, 볼빨간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전 멤버 …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결혼설 반응, 한국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본 톱배우 아야세 하루…
기사이미지
'손흥민 1도움' 토트넘, 셰필드에 …
기사이미지
이영지, '밈' 창조하는 19살 신예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래퍼 이영지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