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측 "승리 '버닝썬 게이트' 조사? 계속 검토 중"

입력2019년 11월 14일(목) 12:01 최종수정2019년 11월 14일(목) 12:01
승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징역이 구형된 가운데, 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 수사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14일 스포츠투데이에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 수사 진행과 관련해 "계속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선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는 5년을 구형했다.

이들은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을 통해 여성들과 성관계한 영상을 불법 촬영해 공유했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16년에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두 사람의 징역 구형과 함께 대중은 사건의 전신인 승리에게 시선을 돌렸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정준영 단톡방'의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발견했다.

하지만 모든 사건의 출발점이 됐던 승리는 정준영, 최종훈과 달리 상황이 한결 나은 모양새다. 승리는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해 성매매, 성매매 알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여러 차례 경찰 소환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5월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당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승리의 버닝썬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다툼의 여지가 있지만,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후 약 약 6개월여 동안 승리에 대한 수사는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역시 여전히 수사 중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는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故 구하라 유족, 최종범 실형에도 검찰에 상…
기사이미지
권민아, AOA 지민 저격? 멤버 괴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권민아가 전 소속 그룹 AOA 멤버…
기사이미지
안지영↔우지윤 SNS 언팔, 볼빨간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전 멤버 …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결혼설 반응, 한국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본 톱배우 아야세 하루…
기사이미지
'손흥민 1도움' 토트넘, 셰필드에 …
기사이미지
이영지, '밈' 창조하는 19살 신예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래퍼 이영지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