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프듀' 조작 사태 사과 "피해보상 대책 마련" [공식입장]

입력2019년 11월 14일(목) 17:06 최종수정2019년 11월 14일(목) 17:06
아이오아이(위), 워너원(아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Mnet이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태에 관해 사과했다.

Mnet은 14일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적으로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책임에 따른 합당한 조치, 피해보상, 재발방지 등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검찰에 송치됐다. 두 사람은 '프로듀스' 시리즈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이익을 준 혐의(사기 등)를 받는다.

당초 안준영 PD는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 혐의만 인정했다. 그러나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프듀' 시즌1과 2의 최종회 투표 결과와 시청자 투표 데이터 간 차이를 발견했다. 시즌 1, 2의 조작 정황 또한 발견된 것.

이로써 '프로듀스48'로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 '프로듀스X101'으로 탄생한 그룹 엑스원뿐 아니라 이미 해체한 아이오아이, 워너원도 조작 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경찰은 이 외에도 투표 조작의 윗선 개입 여부 등과 관련해 CJ ENM 고위 관계자를 포함한 10여 명을 입건해 수사 방향을 확대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준혁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 무고 행위에…
기사이미지
영화관 입장료 할인→'도굴'·'내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잠정 중단됐던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
기사이미지
'트로트 여왕' 장윤정·홍진영의 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트로트의 세대 교체가 이뤄졌다.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