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람, 공효진 아들로 등장 "엄마의 봄날 먹고 자라"(동백꽃필무렵) [TV캡처]

입력2019년 11월 15일(금) 00:02 최종수정2019년 11월 15일(금) 00:25
정가람 / 사진= KBS2 동백꽃 필 무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 배우 정가람이 성장한 강필구 역으로 등장했다.

14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에서 성장한 강필구(정가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강필구는 동백(공효진)이 황용식(강하늘)과 결혼해서 행복하려면 자신이 없어야 한다는 판단을 했고 결국 아버지인 강종렬(김지석)을 따라 서울로 떠났다.

이어 강필구의 마음을 뒤늦게 알아차린 동백은 서울에 있는 강필구를 다시 옹산으로 데리고 왔다. 또 동백은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에 황용식에게 결국 이별을 전했다.

그는 황용식에게 "필구가 아직 어리다. 저는 필구를 그늘 없이 키우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황용식은 "어떻게 그렇게 단호하냐"며 눈물을 보였다.

그럼에도 동백은 "저는 여자 말고 엄마 하겠다"며 "저는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고 황용식에게 이별을 말했고 두 사람은 헤어졌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기적 같던 엄마의 봄날이 저물었다. 그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는 내레이션 함께 성장한 강필구가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