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레바논 원정 물음표' 지우지 못했다[ST스페셜]

입력2019년 11월 15일(금) 02:11 최종수정2019년 11월 15일(금) 02:11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벤투호가 레바논 원정 '물음표'를 지우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4차전 레바논과의 원경 경기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답답함에 답답함을 얹은듯한 경기였다. 경기전 레바논의 밀집수비가 예상됐다. 그렇기에 레바논 수비들의 시선을 분산시킬 날카로운 좌우 돌파에 이른 크로스나, 이를 역이용해 틈이 생긴 중앙을 잘 노려야 했다. 그러나 한국은 이 부분을 잘 활용하지 못했다.

물론 시도는 했다. 전반 6분 레바논의 좌우 측면을 흔들며 선제골을 노렸다. 이재성과 손흥민이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제치고 중앙으로 공을 올렸다. 그러나 위협적인 슈팅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측면으로 이동한 레바논의 수비에 중앙이 열려 오른쪽 윙어로 배치된 이재성이 가운데로 재빠르게 이동해 전반 7분 회심의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아쉽게도 골과는 인연이 없었다. 문제는 이러한 공격이 꾸준히 이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어쩌다 한 번 나왔다.

이러한 문제를 드러낸 한국은 결국 원했던 이른 시간 선제골은 구경도 못 했다. 시간이 갈수록 한국은 초조해졌고, 이는 레바논에게 공격 기회를 내주는 방향으로 흘렀다. 후반 10분 아타야가 손흥민의 수비를 뚫어내고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불안한 자세이긴 했지만, 다행히 김승규 골키퍼가 선방했다. 후반 35분에는 지라디가 측면 낮은 땅볼 크로스에 발을 갖다 댔다. 다행히도 허공을 갈랐다.

이날 경기 벤호투에서 날카로운 패스는 찾아보기 어려웠고, 찾아온 기회에서의 마무리도 아쉬웠다. 한국이 승점 3점을 챙겼다면 조 1위를 굳건히 할 수 있었다. 한국과 1위를 다투던 북한이 투르크메니스탄에 1-3으로 패했기 때문이다.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은 2승2무(승점 8)로 조 1위를 유지했지만 2위 레바논과 골득실에서 뒤져 3위인 북한이 나란히 승점 7점, 투르크메니스탄이 승점 6점으로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어 불안한 입장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정의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기사이미지
"음원사재기 업체들, 수 억원대 요…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기사이미지
엎친 데 덮친 김건모,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의 2년, 베트남 축구 역…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