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실화 '오피셜 시크릿', 목숨 건 위험한 폭로의 시작

입력2019년 11월 15일(금) 09:37 최종수정2019년 11월 15일(금) 09:37
사진=영화 오피셜 시크릿 예고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목숨을 건 위험한 폭로의 시작이 기대를 모은다.

영화 '오피셜 시크릿'(감독 개빈 후드) 메인 예고편이 15일 공개됐다.

영화 '오피셜 시크릿'은 정의를 위해 목숨을 걸고 전 세계를 뒤흔들 국가 일급기밀을 유출한 영국 정보부 요원의 실제 이야기를 그린 정치 스릴러 영화로 제작자로 나선 '킹스맨' 콜린 퍼스와 웰메이드 정치 스릴러 '아이 인 더 스카이'를 연출한 개빈 후드 감독이 만나 화제를 모았다.

영국 정보부 요원 캐서린 건(키이라 나이틀리)의 일급기밀 폭로 과정을 담은 '오피셜 시크릿' 메인 예고편은 시작부터 날카로운 사운드로 긴장감을 유발, "국가 일급기밀이 유출되었다"라는 카피가 사건의 심각성을 알린다.

이어서 "정보소재가 발각된다면 공직자 비밀 엄수법 위반으로 기소될 것입니다"라는 대사는 일급기밀을 폭로한 캐서린 건이 치를 혹독한 대가를 암시하며 사건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다음으로 일급기밀 제보를 받은 옵서버의 기자 마틴 브라이트(맷 스미스)와 피터 버몬트(매튜 구드)가 감옥 갈 위험을 무릅쓰고 언론인의 사명으로 사건을 파헤치는 모습과 스파이라는 죄목을 추궁 받고 있음에도 자신의 신념을 꺾지 않는 캐서린 건의 모습은 "정의를 위해", "국가를 배신한 사람들"이라는 카피에 담긴 양심과 투철한 의지를 드러낸다.

또한 목숨을 건 변호로 캐서린 건을 지키려는 변호인 벤 에머슨(랄프 파인즈)의 "국민들은 이유를 알 권리가 있습니다"라는 분노에 찬 대사는 내부고발자, 언론인, 변호인이 진실을 은폐하려는 국가와 첨예한 대립각을 세울 것을 예고하며 사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마지막으로 공무상 비밀 엄수법을 어긴 죄로 기소된 캐서린 건에게 던져지는 "유죄입니까? 무죄입니까?"라는 질문은 관객들에게 새로운 화두를 제시하며 웰메이드 정치 스릴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11월 27일 개봉.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싹쓰리 이효리 눈물 + 유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혼성그룹 싹쓰리의 데뷔 …
기사이미지
'보이스트롯' 기대되는 이유? 김창…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현준(52)의 동…
기사이미지
'온앤오프' 미초바 빈지노 예능 최초 동거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스테파니 미초바와 빈지노…
기사이미지
류현진과 토론토 선수단, 홈구장·…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과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들이…
기사이미지
한서희, 벗어나지 못한 '마약 늪'……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국 마약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