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찰서 '대성 전담반' 속도 낼까

입력2019년 11월 17일(일) 16:33 최종수정2019년 11월 17일(일) 16:33
대성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물이 철거 작업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7월 세입자의 유흥업소 불법 영업 의혹이 제기된 A건물이 지난 6일부터 철거 작업 중이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 8층 등 총 9층 규모로 대성이 2017년 8월 310억원에 매입했다.

철거 이후 각 층에 들어올 매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경찰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6층 업소가 허가 없이 여성도우미를 고용해 유흥주점을 운영한 사실을 적발했다. 경찰은 지난 7월 유흥업소 논란 이후 강남경찰서에 '대성 전담반'을 꾸린 상태다.

한편 건물주인 대성은 지난 10일에 전역했으며 이에 따라 경찰 조사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동치미'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이유 최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이혼 이…
기사이미지
전혜빈 오늘(7일) 의사와 발리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전혜빈이 결혼 소감을 밝혔다. …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제작진 …
기사이미지
김건모 팬들 성폭행 의혹에 성명문 "사실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건모 팬들이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환상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1골 1도움을 기록하…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