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스즈키 세이야에 적시 2루타 허용…한국, 일본에 3-1 리드 [프리미어 12]

입력2019년 11월 17일(일) 19:30 최종수정2019년 11월 17일(일) 19:30
양현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하성, 김현수의 홈런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한 한국이 1회말 일본에 1점을 내줬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일본을 상대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1회초 김하성의 투런포와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하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그러나 일본도 반격에 나섰다. 1회말 1사 이후 사카모토 하야토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공격의 물꼬를 텄다. 양현종은 마루 요시히로를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리는 듯 했지만, 이번 대회 최고의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는 스즈키 세이야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다행히 양현종은 후속 타자를 막아내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한국은 2회 현재 일본에 3-1로 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