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타자 출루에도 무득점…공격 플랜 없었던 김경문호 [프리미어 12]

입력2019년 11월 17일(일) 22:41 최종수정2019년 11월 17일(일) 22:41
김경문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의 공격 플랜은 홈런 뿐이었을까. 기회를 살리지 못한 김경문호가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역전패했다.

지난 2015년 초대 대회 우승팀이었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2연패에 도전했지만, 마지막 관문인 일본을 넘지 못했다.

아쉬운 패배였다. 한국은 1회초 김하성의 투런포, 김현수의 솔로포로 3점을 선취했다. 최상의 출발이었다. 그러나 선발투수 양현종의 난조로 2회까지 4실점하며 순식간에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에게 기회가 없던 것은 아니었다. 3회부터 5회까지 3이닝 연속으로 선두타자가 출루했다. 세 번의 기회 중 한 번만 살렸더라도 다시 경기의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그러나 결과는 최악이었다. 3회초 무사 1루에서는 김재환의 뜬공 때 1루 주자 김하성의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더블 아웃을 당했다. 김현수의 안타로 만든 4회초 무사 1루에서는 후속 타자 3명이 모두 범타에 그쳤다.

5회초에는 김상수의 내야 안타로 무사 1루를 만들었지만, 어설픈 주루 플레이가 아웃으로 이어지면서 오히려 분위기가 꺾였다.

결과적으로 강공에만 의존한 것이 최악의 결과를 낳았다. 1점 승부, 게다가 무대는 결승전이다. 일본의 최정예 투수들을 상대하는 상황에서 번트 등 다른 해법을 시도할 필요도 있었다.

그러나 지나친 믿음과 강공 승부는 실패로 돌아갔고, 결국 한국은 추격의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

한국은 내년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다시 중요한 경기들을 앞두고 있다. 1점에 따라 승부의 양상이 바뀌는 상황이 더 자주 연출될 가능성이 높다.

그때는 지금과는 달라야 한다. 김경문호가 오늘의 교훈을 바탕으로 내년 올림픽에서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동치미'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이유 최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이혼 이…
기사이미지
전혜빈 오늘(7일) 의사와 발리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전혜빈이 결혼 소감을 밝혔다. …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제작진 …
기사이미지
김건모 팬들 성폭행 의혹에 성명문 "사실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건모 팬들이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환상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1골 1도움을 기록하…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