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타자로 성장한 이정후…가능성 보여준 이영하·조상우 [ST스페셜]

입력2019년 11월 18일(월) 06:00 최종수정2019년 11월 18일(월) 06:00
이정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준우승은 아쉽지만, 새로운 대표팀의 중심이 될 선수들을 발굴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졌다.

대회 2연패를 노렸던 한국은 결승전 패배로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그러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고, 앞으로 대표팀을 이끌 새로운 간판 선수들을 발굴하면서 미래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이번 대회 한국의 가장 큰 소득은 이정후의 성장이다. 이정후는 2017년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이미 태극마크를 달았었지만, 대표팀에서의 입지가 굳건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가장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면서 한국의 간판 타자로 자리잡았다. 타율 0.385 4타점 5득점으로 한국 타선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이러한 활약 덕에 김하성과 더불어 한국팀에서는 유이하게 대회 올월드팀에 선정되기도 했다.

새로운 투수들의 발굴도 소득이다. 그동안 한국은 양현종, 김광현, 차우찬 등 몇몇 좌완 투수들의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컸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박종훈은 이번 대회에서 3선발 역할을 수행하며 중남미 국가들을 상대로 유용한 카드임을 증명했다.

이영하의 발견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소속팀에서는 선발투수로 활약했던 이영하이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불펜투수로 활약하며 선발과 필승조를 이어주는 역할을 수행했다. 특히 일본과의 결승전에서는 2.2이닝 무실점 호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하재훈과 조상우는 대표팀의 새로운 필승조로 자리잡았다. 올 시즌 KBO 리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줬던 두 선수는 김경문호에서도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며 2020 도쿄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외에도 강백호, 고우석 등이 프리미어 12를 통해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국 야구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12년 만의 금메달에 도전한다. 프리미어 12보다 훨씬 더 중요한 대회다.

프리미어 12를 통해 가능성을 증명한 선수들이 내년 더 큰 무대에서도 대표팀을 이끌어 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동치미'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이유 최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이혼 이…
기사이미지
전혜빈 오늘(7일) 의사와 발리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전혜빈이 결혼 소감을 밝혔다. …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제작진 …
기사이미지
김건모 팬들 성폭행 의혹에 성명문 "사실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건모 팬들이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환상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1골 1도움을 기록하…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