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유산슬 "방송인 유재석? 오늘은 잊어달라" [TV캡처]

입력2019년 11월 18일(월) 08:42 최종수정2019년 11월 18일(월) 08:42
아침마당 유산슬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아침마당' 가수 유산슬이 첫 생방송 출연에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월요일 코너 명불허전으로 꾸며졌다.

이날 가수 유산슬은 "제가 방송인 유재석이 맞다. 하지만 오늘은 신인 트로트 가수로 영광스럽게 '아침마당'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시간에 생방송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직접 스튜디오에 나와 방송에 하는 것이 처음이라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함께 자리한 선배 가수 박상철은 "개그맨 유재석은 잊어달라. 오늘은 트로트 대형 신인 유재석일 뿐"이라 소개했고 유산슬은 "사실 개그도 하고 있다"며 멋쩍게 웃었다.

그런가 하면 함께 자리한 듀오 연하남쓰는 손으로 호두를 부시며 유산슬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혜성처럼 나타난 유산슬은 가수 진성의 가르침을 받아 2019년 '진건읍민 노래자랑'에서 '안동역에서'를 불러 수준급의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유산슬이 트로트 영재에서 트로트 샛별로 성장하는 모든 과정은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공개돼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잠수' 개리→'음주운전 3OUT' 길 방송 복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리쌍 개리, 길이 동시에 …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방탄소년단→아이즈원…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2020년의 첫 명절이자 연휴인 설이 시…
기사이미지
별들의 귀환→여풍, 2020년 상반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2020년 새해와 함께 드라마 기대작들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