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명실상감한우, 조치훈의 KH에너지 꺾고 PS 불씨 살려

입력2019년 11월 18일(월) 16:08 최종수정2019년 11월 18일(월) 16:08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상주명실상감한우가 조치훈 9단이 분전한 KH에너지를 꺾고 포스트시즌 진출 불씨를 살렸다.

상주명실상감한우는 1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 9라운드 1경기에서 KH에너지에 2-1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은 KH에너지 에이스 조치훈 9단의 몫이었다. 조치훈 9단은 문명근 9단을 상대로 주특기인 '선 실리 후 타개' 전법을 성공시키며 초반부터 우세를 잡았다. 중반전에는 하변 중앙 백 일단을 포획하며 상대의 항서를 받아내고 리그 6연승을 질주했다.

KH에너지의 승리가 유력해 보일 때 최하위 팀의 '절박함'이 빛났다. 먼저 3국에서 KH에너지의 1지명급 3지명 강훈 9단을 상대로 어려운 싸움에 나선 상주명실상감한우 주장 김종수 9단이 상대전적 4승6패의 열세를 극복하고 강훈 9단을 꺾었다. 김종수 9단은 중반 접전에서 하변과 우하귀, 우변까지 꺾어지는 큰 집을 확보해 우위를 점한 뒤 종반 마무리에서도 침착하게 정리해 무사히 골인했다.

팀 승부가 결정되는 1국은 장수영 9단이 종반까지 승리가 유력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좌상귀 쪽에서 장수영 9단이 치명적인 착각을 범했고, 이후 끝내기 과정에서도 몇 번이나 자잘한 실수를 범하면서 형세가 뒤집혔다. 계가 결과 백성호 9단의 1집 반 승리였다. 종반까지 승리가 유력했던 장수영 9단으로서는 통한의 역전패였다. 악전고투 끝에 역전승을 거둔 백성호 9단은 팀 승리를 결정하면서 6승 고지에 올라 다승 선두 경쟁에 합류했다.

팀 순위는 KH에너지가 2위, 상주명실상감한우는 8위로 변함없으나 상주명실상감한우는 3승 6패를 기록하면서 5,6위 팀과 승차 없고, 3,4위 팀과는 1승 차이로 따라붙어 포스트시즌 진출의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시니어바둑리그 9라운드 2경기는 19일 삼척해상케이블카 대 의왕 인플러스의 대결로 펼쳐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잠수' 개리→'음주운전 3OUT' 길 방송 복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리쌍 개리, 길이 동시에 …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방탄소년단→아이즈원…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2020년의 첫 명절이자 연휴인 설이 시…
기사이미지
별들의 귀환→여풍, 2020년 상반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2020년 새해와 함께 드라마 기대작들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