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창 있었는데…' 롯데, 2차 드래프트서 포수 영입 포기

입력2019년 11월 20일(수) 15:40 최종수정2019년 11월 20일(수) 15:40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2차 드래프트에서 포수 포지션을 보강하지 않았다.

롯데는 20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KBO 2차 드래프트에서 외야수 최민재(SK 와이번스)를 영입했다. 그러나 2, 3라운드에서는 지명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포수 포지션은 롯데의 올 겨울 보강 1순위다. 롯데는 강민호가 팀을 떠난 이후 확실한 주전 포수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었다. 나종덕 등 유망주들에게 기회를 줬지만, 기대이 미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다만 지금까지 롯데의 포수 보강 작업은 순탄치 않았다. 관심을 가졌던 FA 이지영이 키움 히어로즈 잔류를 결정했다. 때문에 2차 드래프트에서는 롯데가 포수 지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러나 롯데는 2차 드래프트에서도 포수를 보강하지 않았다. 2차 드래프트에 포수 자원이 없었던 것도 아니다. 롯데의 다음 지명 순위였던 한화 이글스는 1라운드에서 이해창(kt wiz)을 영입했다. 주전감으로 보기는 어려워도 백업으로 충분히 가치가 있는 선수다.

이제 롯데가 포수 포지션을 보강할 수 있는 방법은 트레이드와 외국인 선수 영입으로 줄어들었다. 다만 트레이드 시장에서 포수가 항상 금값이었다는 점, 외국인 포수의 성공 사례가 없었다는 점은 팬들의 마음을 불안하게 하는 부분이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한 포수 보강 기회를 스스로 날려버린 롯데가 어떤 방법으로 포수 포지션 문제를 해결할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